공사중 이미지

이대 아리움 뉴스기사

집값 상승 피로감에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 ‘주춤’

작성자
1800-7058
작성일
2021-08-27 12:25
조회
441
서울·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의 아파트 매수심리가 다소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이어진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으로 매수심리가 주춤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27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값 동향’을 보면, 이번 주(23일 조사 기준) 전국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3으로, 지난주(108.2)보다 0.9포인트 내려간 것으로 조사됐다.
매매수급 지수는 한국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12.4에서 110.8로 1.6포인트 내리며 매수심리가 다소 약해졌다. 서울이 107.3에서 105.6으로 1.7포인트 내렸고 경기가 1.4포인트(114.5→113.1), 인천이 2.0포인트(114.5→113.6) 각각 하락했다.
서울은 3기 새도시 등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이 담긴 2·4 대책 발표 이후 공급 기대감에 매수 심리가 진정되면서 4월 첫째 주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100) 밑으로 내려갔으나 한 주 만에 반등해 4월 둘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20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고 있다.
다만, 지난달 셋째 주 이후 5주 동안 107을 웃돌던 이 지수는 이번 주에 다시 105선으로 복귀했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동북권이 108.2로 가장 높았다. 동북권은 지난주보다 1.3포인트 내렸지만, 6주 연속 서울에서 가장 매수심리가 뜨거운 지역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서남권이 106.8에서 105.2로 1.6포인트 하락한 것을 비롯해 서북권(106.8→104.3), 동남권(105.3→103.2), 도심권(105.5→103.9) 등이 모두 전주 대비 1.3~2.5포인트 내렸다.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economy/property/1009397.html#csidx1839d7a997a3a6bbc77349c4f547e80

문의하기

모든 입력 필드는 반드시 입력해야 하며, 한 번 보낸 후 다시 보내려면 일정 시간이 지나야 합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